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해운대 ‘엘시티’ 의 후광 효과 기대

기사 이미지

올 들어 부산 해운대를 방문한 관광객은 1606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센텀시티·마린시티의 개발로 생긴 마천루가 주요 관광코스로 추가된 덕이다. 무엇보다 해운대 해변을 끼고 개발중인 ‘엘시티’는 청약과 계약 열풍을 일으키며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해운대 연안정비사업’의 혜택을 엘시티가 입었다고 분석한다.

씨랜드 상가


 해운대 연안정비사업은 2012년 국가사업으로 지정돼 국비 484억원과 시비 8억원을 지원받아 추진된다. 부산시는 2017년까지 316억원을 투입해 우동에서 동부산관광단지까지 자전거길·산책로·전망대·녹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부산 해운대를 찾는 관광객이 늘 것으로 전망돼 침체됐던 주변 상권이 되살아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엘시티 바로 옆에 있는 씨랜드 상가(조감도)가 이달부터 재분양에 나선다.

연면적 1만6000㎡의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다. 지상 1층과 2층은 각각 회센터와 음식점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지상3~5층에는 대형뷔페와 클럽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해운대해변·오륙도·광안대교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개발로 뛴 시세차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분양 문의 051-747-3079

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