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질병 수사' 역학조사관 연내 두 자릿수 뽑는다

기사 이미지
달랑 정규직 2명과 비정규직 공중보건의로 구성됐던 역학조사관이 대폭 늘어난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의 발생 원인과 특징을 샅샅이 파악하는 ‘질병 수사관’이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가 커진 원인의 하나가 역학조사가 부실한 데 있어 역학조사관 인력 보강은 메르스 핵심 대책 중 하나였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달 중 역학조사관을 뽑는다는 채용 공고를 낼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황교안 국무총리와 정진엽 복지부 장관은 인력 보충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나 복지부·행정자치부 간 협의가 지연되면서 인력 충원 계획이 내년 예산안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본지 10월 23일자 6면>

이에 따라 메르스 대책마저 부실하다는 비판여론이 커지자 복지부는 행자부와 협의를 벌여 빠른 충원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복지부는 일단 ‘○○명’으로 공고를 낸 뒤 채용 과정에서 인원을 정하기로 했다. 최종 조율이 남았지만 신규 인력을 한꺼번에 뽑으려면 시간이 걸려 충원 공고부터 먼저 내기로 한 것이다. 복지부는 질병관리본부(질본) 내에 정규직 역학조사관 75명을 확보하는 안을 행자부에 제출한 상태다. 하지만 이 인원은 예산 등의 문제로 단계적으로 채용될 가능성이 크다. 이와 함께 질본의 비정규직 역학조사 인력들을 정규직으로 자동 전환하지 않을 방침이다. 또다른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일하는 비정규직 직원들도 정규직 전환을 원하면 외부 지원자들과 똑같이 공채에 참여해 경쟁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공고가 나더라도 실제 신규 인력이 현장에 배치되는 시기는 내년이 될 전망이다. 공고-서류전형-면접-신원 조회-합격자 발표 등의 과정을 거쳐 채용된다. 최소 한 달 이상 소요된다. 지난달 19일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에서 시작된 집단 폐렴으로 55명이 감염되면서 전문성을 갖춘 역학조사관에 대한 필요성이 또다시 부각되고 있다. 질본 관계자와 전문가가 건국대 실험실 등에 투입돼 여러 차례 역학조사를 벌였으나 감염원이 무엇인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역학조사관 인력 충원 이외의 또 다른 메르스 대책도 시행까진 갈 길이 남았다. 감염병에 대한 24시간 정보 수집, 지휘 통제 등을 맡는 ‘긴급상황실(EOC)’은 올해 말까지 조직돼야 하나 복지부·행자부 간 논의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