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용자 취향에 맞춰 결과 제공 … 네이버 ‘라이브 검색’ 내년 도입

기사 이미지
네이버가 사용자별 맞춤형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라이브 검색’을 내년 1월 시작한다.

 네이버는 17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사업 관계자와 콘텐트 창작자를 대상으로 ‘네이버 커넥트 2015’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라이브 검색은 검색 사용자들의 요구를 맥락까지 고려해 결과를 제공하는 개념이다. 가령 ‘원피스’라는 단어를 검색했을 때 패션을 좋아하는 사용자에겐 원피스 구입 정보를, 만화 애호가에겐 같은 이름의 일본 인기 만화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이런 정교한 검색 결과 제공은 ‘좋아요’ 표시나 과거에 단 댓글 등과 같은 사용자의 활동 정보를 피드백으로 활용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검색한 장소·시간·날씨 등 현재 상황에 따른 정보도 결과에 영향을 미친다. 대용랑의 빅데이터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해 처리하면서 검색에 반영하는 새로운 시스템(BREW)도 개발했다.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은 “검색 결과를 통해 유사한 취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만들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상헌(사진) 네이버 대표는 검색이 네이버의 ‘본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의 쇼핑도 (쇼핑 부문 자체가 매력 있어서가 아니라) 검색에서 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에 운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네이버페이도 (검색과 동떨어진) 별도 사업으로 보지 않지만 인터넷은행은 본업인 검색과 본질적으로 성격이 달라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김 대표는 이날 네이버의 위기에 대해 수차례 언급했다. 그는 “네이버는 늘 생존 문제에 직면해 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엄살이 아니라 냉엄한 현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아침 뉴스를 보기 무서울 정도로 글로벌 IT기업의 변화가 빠르지만 네이버는 생존과 혁신의 문제를 ‘글로벌’과 ‘연결’로 풀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