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한국 사위' 호건 주지사 "100% 암 완치"

기사 이미지

지난 6월부터 암의 일종인 비(非)호지킨림프종과 싸워 온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16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의 주정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믿기지 않지만 이날로서 나는 100% 암 완치 상태"라고 밝혔다. 한국계 아내 유미 여사 덕에 '한국 사위'로도 불린 호건 주지사는 "내 머리카락이 다시 자라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호건 주지사가 지난달 비호지킨림프종 화학 치료를 마쳤다고 이날 전했다. 그는 올 6월 기자회견에서 비호지킨림프종 3∼4기 진단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후 화학치료 등 항암치료를 받으며 머리카락이 모두 빠진 자신의 모습을 공개하는 등 투병 의지를 보였다. WP는 '투병을 솔직하게 공개한다는 점에서 공직자의 모범'이라고 평가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여러 주지사들은 호건 주지사의 투병 생활에 성원을 보낸 바 있다. 그는 투병 중에도 업무를 계속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