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페라리 8기통 오픈톱 '488 스파이더' 출시…하드톱 저장 솔루션으로 공기역학 구현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8기통 오픈톱 최신작인 '488 스파이더'를 17일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지난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이후 두달 만이다. 488 스파이더는 처음으로 8기통 미드 리어 엔진을 탑재한 308 GTB의 타르가톱 버전인 308GTS의 계보를 잇는 모델이다.

이날 서울 논현동에서 열린 출시 행사에서 한국·일본 페라리 총괄인 레노 데 파올리는 “488 스파이더는 오픈 에어링의 즐거움을 극대화 시키는 모델” 이라며 “한국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주행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488 스파이더는 페라리의 전매 특허인 ‘접이식 하드톱’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두 개의 판넬로 나뉘어 동시에 회전하며 열리는 접이식 하드톱은 주행 중 개폐(45km/h 이하 속도)하는데 14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무게는 기존 패브릭 소재의 소프트톱보다 25kg 가량 가벼워졌다.

특히 488 스파이더는 하드톱 저장 공간을 줄여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극대화하려 힘썼다. 보통 하드톱은 150~200리터의 큰 저장 공간을 필요로 하지만 488 스파이더의 경우 차지하는 공간은 100리터 정도다. 이와 더불어 늑골 구조의 엔진 커버 등으로 차량 후면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최적화했다.

차에 탑재한 3902cc V8 터보 엔진은 8000rpm에서 최대 출력 670마력을 낸다. 토크 분산을 최적화한 결과 3000rpm에서 최대 토크 77.5kg·m를 발휘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3초, 시속 200km까지는 8.7초 만에 도달한다. 458 스파이더에 비해 9% 이상 개선된(0.06초) 변속 타이밍으로 도로 상황에 영향받지 않고 감각적인 드라이빙 쾌감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또 11개의 알루미늄 합금·마그네슘 등을 결합한 프레임 섀시는 쿠페 수준의 강성을 확보했다. 488 스파이더는 하늘빛이 감도는 ‘블루 코르사’ 컬러를 입혀 경쾌함과 우아함이 함께 느껴진다. 가격은 3억원 후반대부터다.

임지수 기자 yim.ji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