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황교안 "사전에 준비된 폭력 시위… '불법 필벌' 원칙으로 대응"

기사 이미지

황교안 국무총리는 지난 주말 서울 시내에 진행된 대규모 시위와 관련해 “국격을 떨어뜨리는 후진적 행태임과 동시에 법질서와 공권력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므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17일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사전에 준비된 것으로 보이는 이번 불법·폭력시위는 특히 주말에 시민들에게 극도의 불편을 초래했다”며 “법무부·검찰청 등 관계기관은 이번 불법 집단행동과 폭력 행위에 책임 있는 자에 대해 ‘불법 필벌’의 원칙에 따라 빠짐없이 끝까지 책임을 묻는 등 단호하게 대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관계부처 담화 등을 통해 합법적이고 평화적인 집회를 최대한 보장하겠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고, 이와 함께 불법행위를 하지 않도록 요청하기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수십대의 경찰버스가 파손되는 등 불법·폭력행위가 발생한 데 대해서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관계기관은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정하게 대처하는 한편, 성숙한 시위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파리 테러와 관련해 이날 황 총리는 “테러는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되거나 용납될 수 없으며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고 적극 동참할 것”이라며 “테러는 발생시 큰 피해가 초래되는 만큼, 관계기관은 이에 대해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황 총리는 외교부에 교민·여행객 등 국민의 안전 조치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하는 한편 법무부·검찰청 등엔 국내 주요 시설과 외교공관에 대한 경계, 출입국 관리 강화 등을 지시했다. 황 총리는 관련 부처에 “테러 방지와 관련된 법령과 제도를 점검해 테러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