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의 문창극 총리 후보 보도 언론 기본 원칙에 안 맞게 제작”

기사 이미지
고대영(60·사진) 신임 KBS 사장 후보자는 1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지난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한 KBS의 보도에 대해 “언론의 기본 원칙에 맞지 않게 제작됐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홍의락 의원이 “청문회 전 제출한 경영계획서에서 문 후보자에 대한 왜곡 보도, 광복 70주년 다큐 ‘뿌리 깊은 미래’, 이승만 정부 일본 망명 보도 등 세 가지를 예로 들며 게이트키핑(뉴스 결정권자가 뉴스를 취사선택하는 행위)을 강화하겠다고 했는데 그 의미가 뭐냐”고 물은 데 대한 답변에서다.

고대영 사장 후보 인사청문회
“수신료 4000원으로 인상 희망
현실화되면 광고 집착 않을 것”

 고 후보자는 “세 가지 사례는 이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제재) 조치를 당했고, 저도 기자로서 언론의 기본 원칙에 맞지 않게 제작됐다고 판단한다”며 “많은 사람도 그렇게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예를 들었다”고 말했다. 고 후보자는 “부정적 의미의 게이트키핑이 아니라 (영국 공영방송인) BBC처럼 상위 제작책임자들과 현안에 대해 상의를 강화하자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6월 11일 KBS는 메인 뉴스에서 문 후보자가 종교 행사에서 한 발언을 발췌 편집해 친일파라고 보도했었다. 당시 보도는 방송통신심의위로부터 제재 조치를 받았다. 보훈처는 지난달 “문 후보자는 독립유공자 문남규 선생의 손자”라고 결론 내리기도 했다.

 청문회에서 미방위로 상임위를 옮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현재 2500원으로 35년째 동결된 KBS의 수신료에 대해 물었다. 고 후보자는 “ 4000원으로 올려주면 절약해서 한 푼도 낭비하지 않겠다”며 “수신료는 내부 구성원들이 나눠먹기 위해서가 아니라 뉴미디어 시대에 맞는 공영방송의 역할을 위한 뒷받침”이라고 답했다. 특히 “KBS는 낭비적 요소가 많다. 이를 먼저 푼 뒤에 수신료 인상을 추진하는 게 맞다”고도 했다.

 고 후보자는 “지금 4000원으로 인상해도 5년 뒤에는 다시 재정위기를 맞을 수밖에 없다”며 “KBS의 콘텐트 수익사업을 활성화해 기타수익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에 대해선 “허용됐으면 한다”면서도 “수신료 현실화가 이뤄진다면 광고시장에 집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자는 “5·16은 군사쿠데타인가 혁명인가”라는 새정치연합 최민희 의원의 질문에 “대법원과 헌법재판소가 군사정변으로 판결한 것을 존중한다”며 “다만 혼란스러운 사회상을 극복하고 경제발전의 분수령 역할을 했다는 평가도 있어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답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