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구에 당했소, 피해상담 작년 2781건

기사 이미지

유경준 통계청장(가운데)이 2015 인구주택총조사 홍보대사인 배우 김상중(맨 오른쪽), 아나운서 장예원(오른쪽 둘째)과 함께 지난 2일 서울의 한 가정을 방문했다. 유 청장은 “정책과 경제발전을 위한 기초로 활용될 수 있도록 수집한 자료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통계청]


지난해 12월 8일 이모 씨는 해외 구매 대행을 하는 국내 업체 P사의 사이트에 접속해 18만9000원을 결제하고 옷을 주문했다. 그런데 한 달이 넘도록 옷은 도착하지 않았다. P사 사이트엔 배송 기간이 최장 30일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씨는 불안한 마음에 올 1월 12일 반품을 하겠다고 공식 문의를 했지만 “취소 수수료 4만원을 내야 한다”는 답만 돌아왔다. 그 다음부턴 P사와 연락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다.

2년 새 두 배 넘게 늘어 ‘주의보’
crossborder.kca.go.kr 접속하거나
전화 1372로 피해 구제 신청 가능


 공정거래위원회가 16일 해외 구매 관련 ‘소비자 피해 주의보’를 발령했다. 대규모 할인 행사인 중국 광군제(11월 11일)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 27일)를 전후해 이 같은 해외 직접 구매(직구) 피해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관세청 집계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가 온라인을 통해 해외에서 직접 물건을 사는 규모는 2012년 7900억원에서 2013년 1조1300억원, 2014년 1조6200억원으로 매년 늘고 있다. 올 1~6월에만 8500억원을 기록했다. 덩달아 해외 구매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접수한 직구 피해 상담 건수는 2012년 1181건에서 지난해 2781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상담 건수는 3412건으로 지난해 연간 수준을 뛰어넘었다.
 
기사 이미지

 박세민 공정위 전자거래과장은 “저렴한 가격을 이유로 온라인 해외 구매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교환·반품 거절 관련 소비자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직구 과정에서 피해를 입었다면 소비자원의 ‘1372 소비자상담센터’나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사이트(http://crossborder.kca.go.kr)를 통해 구제 방법을 알아보거나 구제 신청을 할 수 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