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4분기엔 선진국 주식, 국내 채권 투자

KDB대우증권이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 투자상품인 ‘글로벌 두루두루 랩’을 출시했다. 성공적인 자산배분을 위해 KDB대우증권이 역량을 집중해 만들었다. 다양한 시장에 분산 투자하기 때문에 주식투자보다 안정적이고 채권투자에 비해서도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글로벌 두루두루 랩’은 주식과 대안 자산 편입 비중에 따라 안정·중립·수익형으로 나뉜다. 연간 6~7% 수익을 기대하거나 국내 증시의 변동성이 부담스러운 고객에게 안정적인 수익을 가져다 줄 수 있다.

KDB대우증권 ‘글로벌 두루두루 랩’

 KDB대우증권은 리서치센터·운용·상품개발·위험관리 전문가들이 3개월마다 모여 경제·주식·채권·대안자산에 대한 전망을 내놓는다. 수익이 기대되는 자산의 투자 비중은 늘리고 위험이 감지되는 투자 비중은 줄이는 과정을 반복하며 전략을 구상한다. 이를 통해 최적화된 포트폴리오가 완성되기 때문에 고객이 번거롭게 직접 투자 상품을 찾아 매수하지 않아도 된다.

전문가들이 전망하는 4분기 자산배분 전략은 이렇다. 투자 매력이 가장 높은 자산은 주식이다. 이 중 한국이나 이머징 시장에 비해 선진국 주식이 우선투자 순위로 나타났다. 채권시장은 국내 채권이 선진국과 이머징 시장에 비해 기대수익이 높고, 대안자산은 에너지가 최우선 투자 분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투자 비율 100을 기준으로 주식·채권·대안자산을 각각 42:38:20으로 설정했다.

대안자산 투자는 에너지 분야 최우선

김성호 상품개발운용본부장은 “글로벌 자산배분 상품도 시장 상황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 있지만 과거 성과를 분석해 보면 하락 시 방어 능력이 뛰어나고 회복 속도도 빨라 손실을 회복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며 “글로벌 두루두루 랩은 투자 자산이 안정적으로 분산되는 데다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최적의 자산배분 비율로 대응하기 때문에 일부 자산이 위험에 노출돼도 전체적인 자산 가치는 안정적으로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KDB자산에서 출시한 글로벌 두루두루 펀드도 같은 모델의 포트폴리오를 근거로 운용된다. 일반 투자는 물론 연금저축이나 퇴직연금같이 필요에 따라 가입할 수 있다. KDB 글로벌 두루두루 연금펀드의 경우 투자 자금 세액공제 혜택뿐 아니라 운용 수익에 대한 배당소득세 부담도 없어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KDB대우 글로벌 두루두루 랩과 글로벌 두루두루 펀드는 KDB대우증권 모든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문의 02-768-3021

 강태우 기자 kang.tae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