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악의 물리적 충돌이 된 민중총궐기대회

14일 ‘민중총궐기’ 집회는 박근혜 정부 들어 최악의 물리적 충돌로 얼룩졌다. 집회 참가자가 물대포에 맞아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고 경찰 100여명이 다쳤다. 이번 집회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53개 단체, 6만4000명(경찰 추산, 주최 측 추산 13만명)이 참여해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후 가장 큰 규모였다.
 
이날 오후 4시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진상 규명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폐 등을 요구했다. 앞서 체포 영장이 발부된 한상균(53) 민주노총 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내 경찰이 검거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기자회견 후 집회 참가자들은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며 광화문광장으로 진출을 시도했고, 이를 차단하는 경찰과 대치하며 충돌했다. 당초 “시위대의 청와대 진출 시도 등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수준 만큼’ 차벽을 설치하겠다”던 경찰은 2만2000여명의 경찰력을 배치하고 경찰버스 700대와 차벽트럭 20대를 동원해 광화문광장 일대를 원천 봉쇄했다.
 
경찰은 광장과 맞닿은 세종로사거리에 ‘우물정(井)’자 형태의 차벽을 치고 시위대 진입을 막았다. 또 경찰버스에 콩기름을 바르고 버스 바퀴에는 실리콘을 채워넣었다. 

하지만 오후 4시50분쯤부터 일부 과격 시위대가 쇠파이프와 접이식 사다리로 경찰버스의 창문을 부수는가 하면 바퀴와 창틀에 밧줄을 묶어 차량을 끌어내면서 경찰 차벽 주위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일부는 신문지에 불을 붙여 경찰버스 주유구 안에 넣으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경찰도 대응 수위를 높였다. 접근하는 시위대를 향해 캡사이신과 소화기를 뿌리고, 살수차를 동원해 캡사이신을 섞은 물대포를 쏘며 해산작전에 들어갔다. 일부 시위대에겐 직사포를 쐈다. 

그 과정에서 오후 7시쯤 전남보성농민회 소속 백남기(68)씨가 3m 거리에서 경찰이 직사(直射)로 쏜 물대포에 맞아 쓰러졌다. 뇌출혈 증세를 보인 백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뇌수술을 받았으나 15일 오후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집회는 14일 오후 11시쯤 종료됐다. 경찰은 참가자 중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딸인 대학생 유수진(25)씨 등 51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검거했다.
 
투쟁본부 측은 15일 백씨가 입원 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 응급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과잉진압’을 비판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와 강신명 경찰청장 징계를 요구했다. 투쟁본부 측은 “백씨 등 집회 참가자 29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이때 공무원이 기자를 사칭해 회견 내용 등을 적다가 발각됐다. 농림축산식품부 김모 과장은 자신의 신분이 드러나자 “백씨 쾌유를 빌기 위해 왔다”고 말한 뒤 자리를 빠져나갔다.
 
경찰에서는 경찰관과 의경 등 1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 중 한 명은 오른쪽 손목힘줄을 절단하는 중상을 입었다.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강신명 경찰청장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이 과잉진압을 했다"고 항의했다. 문재인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과잉 진압에 대한 진상 규명과 함께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법 절차를 어기거나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과격 폭력집회는 그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한다”고 말했다.
 
이지상ㆍ김민관ㆍ박병현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