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면가왕’ 여신상 임다미 “호주 오디션 프로그램 동양인 최초 우승”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여신상, 임다미[사진 MBC 캡처]


복면가왕 여신상 정체, 호주의 폴포츠 임다미…"얼마나 대단한데?"

8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여신상과 상감마마의 3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날 가면을 벗게 된 여신상의 정체는 임다미였다.

여신상은 “호주 오디션 쇼 우승자 임다미”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 노래를 하는 게 처음이라 낯설고 실감이 안 나고 꿈을 꾸는 기분이다”라고 전했다.

임다미는 “호주에서 왔다고 하면 한국말 못할 것이라 아는데 나는 뼛속까지 한국인이다. ‘네버엔딩 스토리’를 선곡한 건 호주에서도 한국에서 노래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여건 상 오지 못해 나의 상황과 어울리는 가사가 담겨 노래를 부르게 됐다”며 호주 오디션 쇼 당시 불렀던 노래를 열창하며 객석의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임다미는 '호주의 폴포츠'라 불리는 한인 교포다. 2013년 10월 호주 오디션 프로그램 '디 엑스 팩터-그랜드 파이널'에 참가해 호주 출신 참가자들을 제치고 동양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해 '호주의 폴포츠'라는 별명이 붙었다.


당시 임다미는 "우승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나처럼 특별히 멋지거나 돋보이지 않는 사람들도 성공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디션 우승 이후 임다미는 데뷔 앨범 '얼라이브'(Alive)를 발매, 호주 전역을 돌며 공연을 가졌다. 두 번째 앨범 '하트 비츠'(Heart Beats)를 발매하는 등 호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여신상, 임다미[사진 MBC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