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치] 원유철, “윤상직 장관, 국회 진출할 생각 어딨나. FTA부터 처리해야”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5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총선 출마설과 관련 “지금 국회에 진출할 생각이 어딨냐”며 “(한·중)자유무역협정(FTA)부터 처리해야 하고, 처리 못하면 국회(의원) 못된다"고 말했다. 이날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와 MBC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서다.

원 원내대표는 “우리 수출 동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데 한·중 FTA가 국회에서 처리가 되면 13억의 내수시장을 하나 얻게 된다”며 “윤 장관은 지금 FTA 비준을 받아 내려고 국회에서 열심히 뛰어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내년 총선에서 영남지역 출마설이 돌고 있다. 이경우 조만간 이뤄질 개각 대상에도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

윤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내년 총선 출마설을 묻는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의 질문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과 ‘원샷법(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도 처리해야 하고, 수출도 챙겨야 한다”며 답변을 피했다. 한편 원 원내대표는 지난 8일 사의를 표명하고 출마 의사를 내비친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에 대해서는 “정 장관은 굉장히 유능한 분이고, 박근혜 정부에서 나름대로 중요한 역할을 하셨다”며 “현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으면 하겠다고 했으니 본인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