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 "아직 우리 국민 피해 없어" 프랑스에 첫 여행경보 발령

기사 이미지

프랑스 파리에서 이슬람국가(IS)가 자행한 테러로 최소 129명이 사망한 가운데 한국인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15일 “현지 한인회와 여행사, 유학생회 등 가능한 네트워크를 모두 활용해 비상연락망을 통한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아직까지는 우리 국민 피해는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프랑스에 체류중인 한국 국민은 약 1만 4000명이다.

주프랑스 대사관 관계자들은 테러로 인해 다치거나 숨진 이들이 수용된 병원을 일일이 돌아다니며 한국 국적 피해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한다. 프랑스 정부와의 핫라인도 가동하고 있다.

정부는 전날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외국민 안전대책 및 종합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프랑스에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테러가 발생한 파리와 인근 지역에는 2단계 황색경보(여행 자제), 이외 프랑스 전 지역에는 1단계 남색경보(여행 유의)를 발령했다. 여행경보는 남색→황색→적색(철수 권고)→흑색(여행 금지) 등 순으로 높아진다. 한국 정부가 프랑스에 여행 경보를 발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의에서는 청와대, 외교부, 경찰청, 국민안전처 등 관계자들이 모여 테러 대응 수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회의를 주재한 외교부 조태열 2차관은 “여러 정황에 비춰 지금까지의 테러 사건과는 성격과 양상이 좀 다른 것 같다”며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테러가 발생한 것에 비춰 그 규모와 방식이 어떻게 보면 9·11 테러와도 유사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외교부 본부와 주프랑스대사관은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조 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가동했다. 외교부는 테러 직후 현지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안전에 유의하라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약 9000통을 발송했다.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수많은 인명이 희생된 극악무도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이번 테러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는 테러는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 하에 테러 근절을 위한 프랑스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프랑스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테러 척결 노력에 계속 동참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