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설악산 토왕성폭포 비경 45년 만에 공개된다

기사 이미지

[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 탐방로가 연장돼 설악산 10개 명승 중 하나인 토왕성폭포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이달 말 생긴다.

국립공원 100경 중 하나이며 설악산 10개 명승에 속하는 설악산 토왕성폭포의 비경이 45년 만에 공개된다. 토왕성폭포는 총 길이 320m의 3단 폭포로 설악산의 대표적 경관이지만 1970년 설악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현재까지 일반 탐방로에선 볼 수 없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설악산 탐방객들이 토왕성폭포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설악동 소공원∼비룡폭포(2.4㎞)의 기존 탐방로를 410m 연장해 이달 말 일반에 공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연장되는 탐방로는 오르막 계단 형태로 토왕성폭포가 잘 보이는 곳까지 이어지며 끝부분에 전망대가 설치된다. 전망대는 토왕성 폭포까지 직선거리가 약 1㎞로 토왕성폭포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놓인다.

하지만 공단은 비룡폭포에서 토왕성 폭포까지 직접 가는 방향은 낙석과 절벽 등 위험 요소가 많은 만큼 탐방객 출입을 현재와 같이 통제하기로 했다.

토왕성폭포는 물줄기는 화채봉에서 흘러 칠성봉을 끼고 돌아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 등 3단에 걸쳐 떨어진다. 국내에서 손꼽히는 폭포로 2013년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제96호)'로 지정됐다. 경관적 가치가 높아 앞서 2011년엔 국립공원 100경 중 하나로 선정됐다. 하지만 신흥사 방향 소공원 진입도로 상에서 폭포 일부를 멀리서 볼 수 있을 뿐이었다.

이번에 토왕성폭포 전망대가 개방되면 설악산 10개 명승 중 비룡폭포, 울산바위, 대승폭포, 십이선녀탕, 수렴동·구곡담 계곡, 비선대와 천불동, 공룡능선 등 여덟 곳의 경관이 일반에 공개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나머지 두 곳(용아장성, 내설악 만경대) 중 용아장성도 토왕성폭포와 마찬가지로 탐방객 출입 통제를 유지하되 조망이 가능한 전망대를 내년에 설치할 방침이다.

백상흠 설악산국립공원 소장은 "이번 탐방로 연장으로 육담폭포, 비룡폭포, 토왕성 폭포로 이어지는 설악산 절경을 볼 수 있는 탐방로가 마련됐다. 탐방객이 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