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럽 각국 “남의 일 아니다” … 테러 경험한 영국·벨기에 초긴장

지난 1월 17일 예멘 수도 사나의 프랑스대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풍자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만평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신화통신]


프랑스가 이슬람국가(IS)의 무차별 테러 공격을 받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다른 유럽 국가들에도 비상이 걸렸다. 프랑스의 군사개입을 이유로 파리 한복판에서 대대적인 연쇄 테러가 발생하자 남의 일이라고 생각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집트 시나이 반도에서 발생한 러시아 여객기 추락 사고가 IS 또는 그 연계세력의 폭탄 테러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커지면서 유럽을 향한 IS의 전방위 테러가 시작됐다는 관측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 시리아 내 IS에 대한 유럽 국가들의 군사대응이 거세지면서 IS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한 무차별 테러로 보복에 나섰다는 것이다.


프랑스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벨기에는 파리 테러 직후부터 프랑스에서 들어오는 도로·철도·항공편에 대한 검색을 시행했다. 벨기에 경찰은 프랑스 경찰과 합동으로 벨기에 남부 프랑스 국경을 이동하는 차량을 검문검색했다. 벨기에 정부는 국경 폐쇄는 아니라며 프랑스에서 이동하는 여행객에 대한 통제를 강화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벨기에는 샤를 미셸 총리가 주관해 파리 테러에 따른 후속조치 논의를 위해 14일 오전(현지시간) 안보 관련 각료회의를 소집했다. 내무부 산하에 위기대응센터를 설립해 종합적인 테러 대응에 나섰다.


얀 얌본 벨기에 내무장관은 벨기에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위험이 증가하면 즉각 조치를 취할 것이다. 하지만 아직 그럴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벨기에는 지난 1월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가 발생한 직후 벨기에 내 테러 조직의 대규모 테러 기도를 적발하고 총격전 끝에 이슬람 극단주의자로 추정되는 용의자 2명을 사살하고 1명을 체포한 바 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시리아에서 머문 적이 있는 프랑스 국적자 메흐디 네무슈가 브뤼셀의 유대인 박물관에서 총기를 난사해 4명이 숨지는 테러가 발생해 이미 테러에 국가 차원의 반감을 가지고 있다.


영국 역시 초긴장 상태다. 지난 6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후 IS와 싸울 이라크군 병사들을 훈련시키기 위한 영국군을 추가로 파병한 만큼 영국도 위협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IS의 테러가 군사 개입을 원인으로 들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영국은 2005년 수도 런던에서 출근길 동시다발 테러로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은 경험이 있어 파리 테러가 낯설지 않다. 긴장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영국은 파리 테러 직후 총리 주재 회의를 열었으며, 영국에 대한 위협수준을 심각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독일은 시리아에 군사 개입을 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테러 위협이 덜한 편이다. 하지만 유럽연합(EU)의 중심에 있는 만큼 프랑스가 원하면 군사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토마스 데 메지에르 내무장관은 “프랑스 당국과 긴밀한 접촉을 하고 있다”며 “독일 특수군부대 지원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2004년 수도 마드리드에서 대형 테러 사건을 겪은 스페인 역시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며, 프랑스에 공조를 약속하고 힘을 합쳐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이석 기자 oh.iseok@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