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찰리쉰' 에이즈 감염에도 불구하고 문란한 생활 이어가 충격

기사 이미지

찰리쉰


찰리쉰 에이즈 감염

에이즈에 걸린 사실을 알면서도 문란한 사생활을 즐긴 할리우드 배우는 찰리 쉰(50)으로 밝혀졌다. 미국 온라인 연예매체 레이더 온라인은 12일(현지시간) “찰리 쉰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유발인자인 HIV(인간면역결핍 바이러스)에 감염된 채 2년동안 여성들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쉰은 2년 전 자신이 HIV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알았지만, 자신의 팬들이 이 사실을 알고 실망해 돌아설까 봐 감염 사실을 필사적으로 숨겨왔다. 할리우드의 관계자는 “쉰의 위험한 생활 스타일을 고수했다”며 “안전하지 않은 성관계를 즐길 때 조차도 에이즈에 대한 예방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에도 쉰은 에이즈 감염 의혹이 불거져 나오자 이 사실을 부인했다. 그와 잠자리를 함께 한 여성 스타들은 “쉰이 러시안룰렛(회전식 연발 권총에 하나의 총알만 장전하고 머리에 총을 겨누어 방아쇠를 당기는 목숨을 건 게임)을 즐긴 것과 마찬가지다”라며 분노하고 있다고 레이더 온라인은 전했다.

1974년 아역 배우로 데뷔한 쉰은 영화 ‘지옥의 묵시록’에 출연했던 명배우 마틴 쉰의 셋째 아들이다. 그는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 ‘삼총사’와 시트콤 ‘두 남자와 1/2’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4월 24세 연하인 포르노 배우 브렛 로시(26)와 네 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영국 매체 더 선은 11일 “할리우드 정상급 남성 배우가 HIV 양성 판정을 받고도 문란한 생활을 즐겨 할리우드가 공포에 떨고 있다”고 보도했다.

찰리쉰 에이즈 감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찰리쉰 에이즈 감염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