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영국서 중국 졸부 2세 마세라티 몰고 음주 교통사고…"반성의 기미 전혀 없어"

기사 이미지

음주운전자 리


영국에서 중국 재벌 2세(푸얼다이·富二代)가 음주 운전 후 교통사고를 내 영국 법원에서 3년간 운전금지를 선고받았다.

11일 영국 데일리레코드 등에 따르면 스코틀랜드에서 유학중인 한 중국인이 음주 후 교통사고를 내 법원에 출두했다.

올해 5월 스코틀랜드에 영어를 배우기 위해 유학온 그는 지난 8월 22일 새벽 3시, 고급 승용차인 마세라티를 운전하던 중 사고를 냈다.

그는 "온 지 얼마 안 돼 운전이 서툴렀다"고 변명했지만 경찰이 알콜 농도를 측정한 결과 기준치보다 2배 높았다. 당시 측정을 맡았던 경관은 "이미 그 당시에 걸음이 휘청휘청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결국 그는 3년간 면허가 정지됐고 1950파운드(342만원) 벌금형도 같이 선고받았다. 대신 마세라티는 압수되지 않았다.

리는 법정에서 나온 이 결과에 불만스러워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영국 언론들은 "그가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었다"고 보도했다. 사람들은 그에게 "당신의 음주운전이 사람을 죽일 수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자 그는 웃으면서 "그럴리 있겠나"며 코웃음쳤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