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 마이 비너스 헨리 "어딜가도 외모지상주의, 날씬해야 예쁘다고 생각"

기사 이미지

[오 마이 비너스 헨리 사진=헨리 인스타그램]


'오 마이 비너스'
'오 마이 비너스 헨리'

'오 마이 비너스' 헨리가 외모지상주의에 대해 언급했다.

헨리는 11월1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 이나정) 제작발표회에서 해당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생애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헨리는 천재와 천진을 넘나드는 하버드 휴학생 김지용 역으로 등장, 톡톡 튀는 감초 연기로 극 전개를 돕는다.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 후 미국으로 이민간 탓에 짙은 미국적 정서를 갖고 있는 인물. 참전용사였던 외할아버지의 영향으로 해병대 입대를 인생의 큰 목표로 삼고 있다. 해맑고 천방지축인 성격과 천재적인 소질을 지녔다는 점에서 헨리와 100%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준성(성훈 분)의 매니저 겸 트레이너를 겸하는 영호의 절친한 동생으로, 영호와 주은(신민아 분)을 연결해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이날 "캐릭터가 나랑 너무 잘 맞았고 내 모습 그대로다"고 말문을 연 헨리는 "그것도 그거지만 스토리가 되게 좋은 것 같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눈 크고 날씬해야 예쁘다고 생각하는데 이 드라마를 보면 약간 뚱뚱한데 자신감이 있는 스토리라 그런 점 때문에 좋았다"고 밝혔다.

또 "외국과 한국의 외모지상주의를 비교해달라"는 질문에 헨리는 "어딜가도 외모지상주의가 있는데 한국은 조금 더 신경 쓰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다. ‘내가 결혼하는 이유’ 김은지 작가와 ‘넝쿨째 굴러온 당신’ 김형석PD의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로 오는 11월 16일 첫 방송된다.

'오 마이 비너스'
'오 마이 비너스 헨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