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황정음 박서준 1년 뒤 결혼?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박서준'

MBC 수목 미니시리즈 ‘그녀는 예뻤다’(조성희 극본. 정대윤 연출)가 오늘(1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그녀는 예뻤다’는 첫 방송 이래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 그리고 황정음-박서준-고준희-최시원의 호연 속에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그녀는 예뻤다’는 로맨틱 코미디답지 않은 반전코드들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며 ‘요물 매력’을 뽐내왔다. 이에 ‘그녀는 예뻤다’ 열혈 시청자들은 아쉬움과 초조함 속에서 마지막 회를 학수고대하고 있는 상황.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그녀는 예뻤다’의 마지막 회를 한층 더 ‘모스트스럽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꼽아보았다.
 
1. 양파커플, 장거리 연애의 끝은?
 
과연 시청자들은 황정음의 드레스 자태, 박서준의 턱시도 기럭지를 볼 수 있을까? 단 한 회만을 남겨뒀지만 혜진(황정음 분)과 성준(박서준 분)의 앞에는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있다. 지난 15회, 성준은 미국 본사의 부름을 받았고 혜진은 동화 작가 모임의 막내 작가자리를 제안 받았다. 이에 혜진은 꿈을 위해서 성준과의 미국행을 포기했고 성준 역시 혜진을 배려해 홀로 미국으로 떠나며 두 사람의 결혼이 1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에서 멀어지는 법’. 이 보편화된 진리는 두 사람의 사랑을 ‘해피엔딩’이라고 확언할 수 없게 만든다. 과연 물리적 거리는 혜진과 성준의 애정전선에 장애가 되지는 않았을지, 1년 연기됐던 결혼식은 행복하게 치러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덧붙여 그동안 달달한 애정씬들로 시청자들의 심장에 폭격을 가했던 ‘양파커플’인만큼, 이들의 장거리 연애는 또 어떤 맛으로 그려질지 지켜보는 것 역시 마지막 회를 보는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2. 혜진-성준-하리-신혁, 4인 4색 성장기.. 이들의 행보는?
 
‘그녀는 예뻤다’는 혜진-성준-하리(고준희 분)-신혁(최시원 분), 주연 4인의 성장기를 따뜻하고 유쾌한 시선으로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사원증을 목에 거는 것이 꿈이었던 혜진의 꿈은 아빠의 인쇄소 기계를 바꿔주는 것으로 변했고, 나아가 어릴 적 꿈인 동화작가가 되는 것으로 이어졌다. 이처럼 ‘그녀는 예뻤다’의 네 주인공들은 저마다 자기 자신에게 ‘예쁜 사람’이 되기 위해 한 발짝씩 나아가고 있다.
 
혜진은 동화작가들의 공동창작공간에서 합숙을 시작했고, 성준은 바닥부터 다시 시작할 각오를 가지고 미국으로 돌아갔다. 하리는 자신의 힘으로 호텔리어가 되고자 대학원 진학을 준비하기 시작했으며, 신혁은 자신이 텐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홀연히 떠났다.
 
‘그녀는 예뻤다’의 엔딩 스크롤이 올라갈 때 이들은 각자 어느 위치에 서있을까? 혜진-성준-하리-신혁의 4인 4색 성장기가 어떻게 마무리 될 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3. 모두 떠난 ‘모스트 편집팀’.. 끝까지 모스트스러울까?
 
‘모스트 편집팀’은 극의 주된 배경이 됐던 장소이자 ‘그녀는 예뻤다’ 최고의 유행어인 ‘모스트스럽게’의 발상지. 이곳에서 혜진과 성준은 재회해 사랑을 키웠고, 신혁은 외사랑에 가슴 아파했다. 더욱이 극 후반부에는 ‘모스트 존폐여부’가 극의 중심 갈등요소로 떠올랐고, 신혁은 베일에 싸인 베스트셀러 작가 텐, 풍호는 회장 아들이었다는 충격적인 반전이 숨어있는 흥미진진한 무대로 사용되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같이 ‘그녀는 예뻤다’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모스트 코리아’ 역시 마지막 회를 앞두고 커다란 변화를 예고했다. 지난 15회 혜진, 성준, 신혁에 이어 풍호(안세하 분)까지 많은 팀원들이 한꺼번에 ‘모스트 편집팀’을 떠나며 쓸쓸한 변화를 맞이한 것.
 
그동안 편집장 라라(황석정 분)을 필두로 풍호, 주영(신동미 분), 준우(박유환 분), 한설(신혜선 분) 등 개성 넘치는 팀원들의 활약 속에 시청자들에게 청량한 웃음을 선사해왔던 ‘모스트 편집팀’은 모두가 떠난 뒤 어떤 모습으로 변해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과연 ‘모스트 편집팀’은 끝까지 모스트스러울 수 있을까.
 
‘그녀는 예뻤다’의 제작사인 본팩토리 측은 “드디어 오늘 ‘그녀는 예뻤다’의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시청자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 속에서 무사히 종영을 맞이할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다. 시청자 여러분께서 실망하시지 않을 마지막 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선을 다했다. 그 결과물인 마지막 회,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박서준'

[그녀는 예뻤다 사진 제공=MBC]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