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한·미, 실질적 대북제재 지속적 갱신에 공감"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1일 애덤 주빈 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 지명자와 만나 ‘실질적 대북 제재 조치의 지속적 갱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난 두 사람은 북핵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주빈 차관 지명자는 대북 금융 제재에 있어 핵심적 역할을 맡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의 전략적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필요한 조치를 논의했다”며 “또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를 차단하고 '전략적 셈법'을 바꿔나가기 위해 대북제재의 실효성을 높이는 방안을 협의했다.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양 측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북한 공동성명에서 강조한 대로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개발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상시적 위반이라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 또 이는 계속적인 상황의 악화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실질적 제재 조치가 지속적으로 갱신돼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정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최고의 시급성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다루기로 했다는 점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해 억지, 압박, 대화의 종합적 측면에서 한·미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빈 차관 지명자는 방한에 앞서 중국을 방문했다. 한국에 이어 일본도 찾을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