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무인정찰기 전방 배치된다

육군과 해병대 전방 부대에 무인정찰기가 내년부터 배치된다고 김시철 방사청 대변인이 11일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이날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91차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김 대변인은 “사단급 무인정찰기가 도입되면 지금보다 넓은 지역에 대한 감시정찰능력을 확보해 무인기가 획득한 표적정보와 사단에서 보유한 타격수단의 연계로 작전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단급 무인정찰기는 2010년 11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개발(대한항공 주관)이 진행됐다. 군의 운용시험 평가 결과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아 내년부터 2018년까지 2900억원을 투입해 전방 사단급 부대에 약 15세트가 전력화될 예정이다. 국방부 당국자는 “현재 육군과 해병대는 감시정찰 수단으로 주ㆍ야간 관측장비나 대포병 레이더 등 지상 장비에 의존하고 있다”며 “사단급 무인정찰기가 도입되면 북한군의 동향을 보다 입체적으로 살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무인정찰기는 암호장비를 부착하지 않은 채 도입될 예정이다. 방사청 측은 “암호장비 개발에 시일이 걸리고, 사단급 부대에 공중 감시정찰 자산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도 “북한의 해킹이나 비행체 나포시 기밀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암호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무인정찰기 시스템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추위에서는 무인수색차량 개발계획도 승인됐다. 방사청은 “기계화 부대의 수색, 경계를 지원할 무인수색차량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연구개발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2017년부터 약 7800억원을 투자해 100여 세트를 전력화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17~2023년까지 연구개발을 거쳐 2024~2025년까지 10세트 미만을 전력화하며, 2026년 이후부터 약 100여 세트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개발과정에서 민간분야의 자율주행, 감시정찰장비, 야지자율주행, 대용량 하이브리드 기술 등을 융합할 예정이다. 다만 DMZ에서의 지뢰탐지는 ‘폭발물탐지 및 제거로봇’을 별도로 개발해 수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중장기 국방과학기술 개발을 위한 ‘2015~2029 국방과학기술진흥실행계획’이 심의, 통과됐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