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마술사 유승호, "군 제대 후 의지할 사람이 필요했다"

기사 이미지

[조선마술사 유승호 사진=일간스포츠 양광삼 기자]


'조선마술사 유승호'
'조선마술사 유승호 고아라'

배우 유승호가 제대 첫 작품으로 '조선마술사'를 택한 이유를 밝혀 이슈가 되고 있다.

11일 오전 11시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조선마술사'(김대승 감독)의 제작보고회에는 유승호·고아라·이경영·조윤희·곽도원·김대승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승호는 "2년이라는 시간을 다른 곳에서 보내고 나니까 사실 어떻게 예전처럼 할 수 있을까, 감을 되찾을 수 있을까 굉장한 두려움과 공포가 있었다. 뭔가 의지할 사람이 필요했는데 감독님께서 굉장히 꼼꼼하고 세밀하게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춘 선배님들의 도움도 많이 받았다"면서 "마술이라는 게 흥미롭게 느껴졌다. 마술이 이렇게 많이 나오는 영화는 내게 처음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승호와 고아라가 호흡을 맞추는 '조선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혈의 누'·'후궁: 제왕의 첩' 등의 김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선마술사'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조선마술사 유승호'
'조선마술사 유승호 고아라'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