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계부채 사상 최대폭 증가…주택담보대출 465조

'사상 최대폭 증가'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24조8천억원으로 한달 동안 9조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늘었다고 11일 발표했다.

한국은행이 조사를 시작한 2008년 이래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9월 늘어난 6조2천억원보다 2조8천억원 많다.

기존의 월간 최대 증가치는 올 4월에 기록된 8조5천억원이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가계부채 추이는 미국이 내달부터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예상과 맞물려 우려를 키우고 있다.
기사 이미지

`가계부채 사상 최대폭 증가`


'사상 최대폭 증가'

가계부채 사상 최대폭 증가…주택담보대출 465조

10월 은행권의 가계대출을 부문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65조1천억원(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한 달 새 7조원 늘었다.

주택담보대출의 월간 증가 규모는 올해 4월(8조원)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크다.

한편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나머지 은행가계 대출 잔액은 159조원으로 한 달 새 2조원 불어났다.

'사상 최대폭 증가'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사상 최대폭 증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