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마지막 촬영인 줄 알고 울컥…종방연은 즐겁게 놀 것"

기사 이미지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박유환 신혜선'

1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그녀는 예뻤다'에 출연한 배우 박유환과 신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신혜선은 "종방연 때 울컥하지 않겠냐"라는 질문에 "대본이 다 나온 줄 알고 마지막 촬영인 줄 알았을 때 이미 울컥해버렸다"고 말했다.

이에 박유환은 "그 대본이 나중에 수정돼서 다른 장면을 마지막으로 촬영했다"고 했다. 또 신혜선은 "그래서 종방연 때는 다같이 즐겁게 놀 것 같다"며 "촬영 분위기는 정말 좋았다. 뒤로 가면 갈수록 더 친해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배우 박유환, 신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혜선과 박유환이 함께 호흡을 맞추는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 회는 1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녀는 예뻤다 신혜선'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박유환 신혜선'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