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육룡이, 화유…시청률 생각하면 일 못해"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오마이비너스 공식 홈페이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오마이비너스' 신민아가 경쟁드라마를 신경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민아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서 ‘육룡이 나르샤’, ‘화려한 유혹’ 등 타 드라마와의 경쟁에 대해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면 일을 할 수가 없다”라며 “전에 했던 드라마도 항상 경쟁작이 셌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만의 차별화 된 지점을 만드는 게 관건이다”라며 “지금 여건이 안 좋은 게 사실이지만, 최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1월 16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