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앞둔 황정음, 대기실 속 귀요미 '김혜진'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음 /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배우 황정음이 애교 넘치는 비하인드 컷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1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MBC '그녀는 예뻤다' 종영을 앞두고 황정음의 대기실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 된 사진 속 황정음은 환한 미소와 함께 애교 넘치는 댄스포즈로 눈길을 끌고 있다.

황정음은 바쁜 촬영일정 속에서도 힘든 내색 하나 없이, 깜찍 발랄한 몸짓으로 보는 이까지 기분 좋게 만드는 모습을 선보인 것.

지난 15회 방송에서 김혜진(황정음 분)은 첫사랑인 지성준(박서준 분)에 먼저 프러포즈를 하며 미래를 약속한 동시에, 어릴 적부터 꿈꿔온 동화작가 일에 도전했다. 이에 황정음은 사랑에 이어 꿈까지 쟁취하는 ‘신여성’의 면모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종영을 하루 앞둔 '그녀는 예뻤다'가 어떤 엔딩을 시청자에게 선사할지 주목된다.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