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비하인드컷 대공개 "모스트스러워"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MBC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흥행 주역들의 '모스트스러운' 마지막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11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제작 본팩토리) 측은 이날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마지막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황정음(혜진 역), 박서준(성준 역), 고준희(하리 역), 최시원(신혁 역) 등 4인 4색 개성 만점 캐릭터들의 유쾌한 매력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특히 촬영 현장의 활기찬 분위기가 생생하게 전달되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고0 있다.

우선 황정음은 주근깨 가득한 홍조 피부의 뽀글머리 폭탄녀로 돌아간 모습이지만, 햇살보다 화사한 미소가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어 박서준은 손으로 턱을 괸 채 여심을 저격하는 멜로 눈빛을 발사하는 등 부드러운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고준희는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난간을 붙잡고 나무 발판에 올라서서 장난을 치거나, 촬영 현장을 환하게 밝히며 촬영장 비타민을 자청하고 있다. 최시원은 극중 텐의 정체를 밝히는 장면을 위해 면도를 하고 있다. 드라마 촬영 내내 길러왔던 수염을 면도하는 것이 시원한 듯 웃는 최시원의 모습도 청량감을 선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각각의 매력을 자랑했던 배우들의 비하인드 컷도 함께 공개돼 눈길을 끈다. 양파커플(혜진-성준)의 해변 데이트 신 당시 촬영 대기 중인 황정음과 박서준이 대사를 맞춰보던 중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과 늦은 밤 대로변에서 쪼그려 앉아 대본을 함께 보며 장면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는 황정음과 최시원의 모습도 훈훈함을 더한다.

제작사 본팩토리 관계자는 "극강 케미를 자랑하는 환상의 팀워크가 마지막 회에서도 빛을 발할 예정"이라며 "시청자 여러분들께 오래오래 기억될 만한 드라마가 되기 위해 전 배우와 스태프들이 마지막까지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