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헨리, "첫 드라마…대본 잘 못 읽어 매니저가 도와준다"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헨리 사진=헨리 인스타그램]

'오마이비너스 헨리'

헨리가 드라마 '오마이비너스'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헨리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서 “지상파 첫 드라마”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들이 정말 잘 해준다”며 “너무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헨리는 “대본을 읽는 게 가장 힘들다. 나는 다른 사람보다 속도가 3배 정도 느리다. 매니저가 대본을 읽어주면서 도와준다”고 전했다. 

헨리는 극중 천재와 천진을 넘나드는 하버드 졸업생 김지웅 역을 맡았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1월 16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오마이비너스 헨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