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자산 6000만원 이상 또는 1인당 GNI 넘어야 귀화 가능"

내년 3월부터 한국인으로 귀화하려면 6000만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하거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을 넘는 소득이 있어야 가능하다.

법무부는 이처럼 일반 귀화 허가 신청 요건을 강화하는 내용의 '국적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내년 3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규칙 개정전 귀화 요건은 '자산 3000만원 이상' 이었다. 소득 기준은 이번에 신설 됐으며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은 2968만원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기존 귀화 기준이 1998년에 마련돼 그 동안의 물가상승률 등 변화를 고려해 기준을 재정비 했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다만 결혼이민자 등 간이귀화허가 신청자나 재외동포 자격(F-4) 소지자는 종전 규정을 적용토록 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