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특수분장 더 귀엽다는 사람 있어"… 혹시 김우빈?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오마이비너스 공식 홈페이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신민아가 특수 분장에 대해 설명했다.

신민아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서 자연스러운 특수 분장에 대해 “처음부터 전형적인, 많이 봐왔던 체형이 아니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실감 있고, 현실에서 일에 치인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 다행히 특수분장도 자연스럽게 나왔다. 오히려 특수분장을 한 게 더 귀엽다고 하는 분들도 있다. 그런 면에서 저한테는 캐릭터를 한 번 더 표현해 주는 거라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극중 선천적 미모로 어린 시절부터 모든 남자들의 로망이었던 여신, 대구 비너스 강주은 역을 맡았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1월 16일 월요일 첫 방송된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