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과 작품 함께해 신난다" 김우빈 질투하겠네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일간스포츠 양광삼 기자]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배우 신민아가 소지섭과 작품을 함께 해보고 싶었다고 밝혀 화제다.

11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극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는 김형석 PD, 배우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성훈 헨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신민아는 "소지섭은 전부터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던 배우였다. 입에 발린 소리가 아니라 한 번쯤 같이 하고 싶었던 배우라 신나게 하고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민아는 "아무래도 내 캐릭터가 특수분장도 하고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한데 소지섭의 배려가 크다. 그게 아니었으면 더 힘들었을 것 같은데 여배우를 배려해줘서 큰 도움을 받고 있다"라며 소지섭에게 고마움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소지섭과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신민아.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1월 16일 첫방송된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