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위성통신이용해 원양어선 대상 원격진료 실시

먼바다에서 일하는 원양어선 선원도 위성통신기술을 활용해 원격 진료를 받게 된다. 1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원양 선원을 대상으로 의료를 하는 해양의료연구센터가 12일 부산에서 문을 연다. 해양수산부는 해양 원격 의료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보건복지부, 미래창조과학부 등과 함께 해양의료연구센터를 시범 운영해왔다. 이곳은 의료 사각지대에 있던 원양 선원에게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됐다.

해상 원격의료는 한국이 원양 선원의 복지를 위해 세계 최초로 도입한 것으로 원양 선박과 부산의 해양의료연구센터를 위성통신으로 연결해 상시 건강상담과 응급조치 같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양의료연구센터는 원양 선박에서 위성통신을 통해 보내온 선원의 생체정보를 분석해 적절한 처방을 하고 의료 지도도 한다. 이미 시범운영 기간 동안 선박 6척에서 일하는 150여명의 선원을 대상으로 92건의 건강 상담과 3건의 응급진료를 했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원양 선박에 대한 해양 원격의료는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실시하는 것”이라며 “선원에 대한 의료 서비스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정진엽 보건복지부장관도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로 원양선박 선원에 대한 원격의료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며 “도서벽지 주민과 군장병, 노인·장애인에 대해서도 원격의료가 적용될 수 있도록 의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