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꼭 한번 만나고픈 배우" 남친 김우빈은?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일간스포츠 양광삼 기자]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배우 신민아가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가 내면의 건강을 찾는 드라마라고 밝혔다.

11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극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에는 김형석 PD, 배우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성훈 헨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신민아는서 "과거 비너스로 고군분투하는 삶을 살다가 외모를 잃은 역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민아는 "제목부터 비너스라는 이름을 갖고 있지만 내면의 건강함을 찾는 드라마다. 자아를 찾아가는 캐릭터다"고 설명했다.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소지섭과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신민아.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 11월 16일 첫방송된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소지섭'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