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 신이, "얼굴 성형 후 호주에서도 먹히더라" 고백


택시 신이, "얼굴 성형 후 길거리 헌팅…이런 경험 처음" 고백

배우 신이가 성형수술 후 변화된 삶을 고백해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용감한 직설녀’ 특집에는 개그우먼 박나래, 가수 솔비, 배우 신이가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신이는 “성형수술 후 헌팅이 들어왔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신이는 “외제차가 지나가다 마음에 든다고 하더라. 태어나서 이런 경험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이는 “호주에서도 먹히더라. 하지만 얼굴로 성공해도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나는 연기를 하고싶다”고 말했다.

또한 신이는 성형 수술 이유에 대해 "원래 정극 배우를 꿈꿨었다. 코미디 영화만 들어오니까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을 해 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신이는 "인상이 부드러워지면 다양한 역할이 들어올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성형 수술 후에 캐스팅이 끊겼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택시 신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