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신동미, "아쉽고 섭섭…많이 보고싶을 것"

그녀는 예뻤다 신동미, 종영소감 아쉽고 섭섭하다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배우 신동미가 MBC 수목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의 종영을 맞아 소감을 전했다.

11일 종영을 맞이하는 ‘그녀는 예뻤다’에서 ‘차주영’역을 맡아 드라마의 ‘신이터’로서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켰던 신동미가 뜻깊은 종영소감을 밝혔다.

신동미는 "첫 촬영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종영이라니 시간이 정말 빠른 것 같다. 촬영 내내 함께하는 스태프들과 배우들 모두 가족 같아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이었다. 특히 모스트 팀원들과 재미있게 촬영했는데 그들을 못 본다고 생각하니 아쉽고 섭섭하다. 많이 보고 싶을 것 같다" 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배우로서 '그녀는 예뻤다'가 기억에 많이 남는 작품이 될 것 같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 동안 '그녀는 예뻤다' 그리고 차선배 '주영'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신동미는 극중, 잡지사 '더 모스트'의 편집팀의 왕언니 같은 존재이자 당당한 매력을 가진 커리어우먼 '주영'을 다양한 관점에서 시청자들이 공감 할 수 있는 현실연기로 완벽하게 풀어내며 누구나 꿈꾸는 직장 선후배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잘 묘사했다. 특유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존재감이 빛났다는 평이다.

더불어, 다양한 연령대의 출연진 사이에서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선배처럼 드라마 안팎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며 믿고보는 배우의 저력을 과시했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11일 10시에 방송되는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