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형 박유천, 연기해봐라 응원해줬다"


'그녀는 예뻤다 박유환'
'그녀는 예뻤다 마지막회'

박유환이 친형 박유천이 조언을 해줬다고 말했다.

배우 박유환은 11월 1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6, 7년 전에 처음 배우 꿈을 갖게 됐다"며 "연기자가 되고 싶다고 유천이 형한테 제일 먼저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유환은 김신영이 "형이 연예인 생활이 힘든 걸 아니까 반대했을 것 같다"고 하자 "형한테 뭘 해보고 싶다고 얘기한 적이 없었다. 내가 먼저 얘기를 하니까 좋아하더라"고 답했다.

또 박유환은 "한 번 해보고 싶은대로 해보라고, 달려보라고 조언해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배우 박유환, 신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유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