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소 좀비기업 175곳 구조조정…금융위기 이후 최대치

올해 은행빚을 갚지 못해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중소기업이 175곳으로 결정됐다. 지난해(125곳)보다 40% 늘어났다. 세계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512곳) 이후 최대치다. 금융감독원은 11일 이런 내용의 중소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재무 취약 중소기업 1934곳을 대상으로 7~10월 주채권은행이 좀비기업(한계기업)을 골랐다.

이에 따르면 4단계(A~D등급) 평가에서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대상인 C등급은 70곳,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대상인 D등급은 105곳이었다. 지난해보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이 늘어난 건 올해 경기부진으로 좀비기업이 늘어난데다 금감원이 좀비기업 기준을 ‘최근 3년 이상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 1 미만’에서 ‘최근 2년 이상 1 미만’으로 강화했기 때문이다.

전반적인 업황 부진으로 대다수 업종에서 구조조정 기업이 늘었다. 제조업은 전자부품(19곳)이 가장 많고, 기계장비(14곳)와 자동차(12곳)가 뒤를 이었다. 비제조업은 도소매업(14곳), 부동산업(13곳), 운수업(9곳) 순이었다. 해운경기 부진과 내수침체 영향이 컸다. 구조조정 기업 175곳의 평균 총자산은 200억원 규모였다. 이들 기업의 금융권 신용공여액은 2조2204억원이다. 시중은행은 구조조정 기업 채권에 대해 4504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해야 한다. C등급은 채권단이 해당 기업으로부터 자구계획을 제출 받아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추진한다. D등급은 법정관리를 통해 회생·청산하거나 채권단 지원 없이 자체 정상화해야 한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