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교통지원, 일반 차량 탄 수험생들은 200m 밖에서 하차해야…무슨 일?

기사 이미지


12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시험장 인근 200m 안에는 일반 차량 진입이 제한된다. 장애인 콜택시 또는 거동이 불편한 수험생을 수송하는 차량은 예외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수능 당일 아침 교통혼잡을 최소화하는 특별교통대책을 10일 내놨다. 양지영 서울시 교통정책과 주무관은 “일반 차량을 탄 수험생들은 200m 밖에서 하차해 도보로 이동해야 한다”며 “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횟수는 대폭 늘어난다. 지하철은 오전 7~9시 사이였던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6~10시로 연장해 운행횟수를 평소보다 총 28회 늘린다. 고장으로 인한 열차 지연 사태에 대비해 예비차량도 대기시킨다. 시내·마을버스는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한다. 평상시보다 배차간격이 평균 2~3분 짧아진다. 개인택시도 약 1만3000대를 해당 시간대에 추가 운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시간이 촉박한 수험생들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자치구청·주민센터 관용차량과 개인·법인택시조합 차량 등 986대를 수험장 인근 주요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소에 비상대기시키기로 했다. 서울 시내 23개 소방서가 보유한 구급차·순찰차·오토바이 구급대 차량 등 220대도 수험생 수송에 동원된다. 경찰도 수험생 지원에 나선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하철역 주변 ‘수험생 태워주는 장소’ 101개 소에 순찰차·모범운전자 택시 등 555대를 배치키로 했다. 지각이 염려되는 수험생은 경찰민원콜센터(☎182)에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능 교통지원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