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여자친구 목졸라 죽인 60대 남성 검거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다는 이유로 교제하던 여성을 목졸라 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평소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다는 이유로 2012년부터 교제하던 여성 A(59)씨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허모(61)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허씨는 지난 8일 오후 2시 45분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A씨의 자택에서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그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허씨는 자신이 보름 전 놓고간 양말과 운동화를 A씨가 세탁해놓지 않아 말다툼을 벌였다고 한다.

경찰은 다음날인 9일 아침 112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허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10일 을지로3가역 주변에서 허씨를 발견해 긴급체포했다.

허씨는 처음엔 범행을 부인했지만, 조사를 받던 중 “A가 나를 무시하는 거 같아서 우발적으로 목졸라 살해 후 무서워 도망쳤다”고 자백한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 허씨는 과거에도 연인을 살해해 징역형을 선고받고 2010년 출소했다가 5년 만에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허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

조혜경 기자 wisel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