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세계 1위 사료업체 카길, 1억 달러 들여 평택공장 준공

세계 1위 동물사료 업체인 카길의 자회사 카길애그리퓨리나가 경기도 평택에 대규모 공장을 준공하고 본격적인 사료 생산에 들어갔다. 카길 측은 1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평택공장 준공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롭 하이도프 카길 미국 본사 부회장, 최윤재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교수, 이보균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2년부터 3년간 총 1억 달러(약 1150억원)가 투입돼 3년간 건설된 평택공장은 5만2610㎡(약 1만6000평) 규모다. 미국 등 전 세계에 있는 카길 공장 중에서 최대 규모다. 이곳에서는 연 87만t(월 7만2500t)의 동물 사료가 생산된다. 세부 동물별로는 매달 돼지 사료 3만t, 소 2만t, 닭 2만t, 강아지 2500t 분량이다. 평택 사료 공장에는 국내 최초로 곡물자동입고 컨베이어벨트가 설치돼 원료 공급에서 사료 생산까지 자동화 공정이 가능하다. 인근에는 당진항이 있어 원료 수급도 편리하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그동안 퓨리나, 뉴트리나 등의 브랜드로 사료를 국내 생산ㆍ판매해 왔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군산 등 5곳의 공장에서 지난해 기준 사료 생산 145만9913t에 847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카길애그리퓨리나는 또 강원 평창에 서울대 농대와 더불어 사료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보균 대표는 “동물에게 충분한 영양을 제공하고자 하는 한국 축산농가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이번 평택공장을 건설하게 됐다”면서 “국내 축산 농가와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