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빼빼로 데이, 김치 1만 1111포기 담근 곳은?

하나금융그룹은 ‘빼빼로 데이’인 11일을 ‘모두하나데이’로 정하고, 소외계층에 전달할 김장 1만 1111포기를 담그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했다. 이 캠페인은 매년 ‘하나(1)’가 겹치는 11월 11일부터 시작해 이듬해 1월 11일까지 두 달 동안 진행된다. 그룹 전 임직원이 참여해 국내외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을 하는 행사로 2011년부터 5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KEB하나은행 명동본점 앞마당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각 계열사 CEO와 임직원, 가족사랑봉사단원, 다문화가정 고객 등 약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 모두하나데이 캠페인’을 시작하는 기념행사가 열렸다. 다문화 아동으로 구성된 레인보우합창단의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학용품을 담은 ‘글로벌 행복상자’ 쌓기, 1만1111포기 김장 담그기 행사 순서로 진행됐다. 글로벌 행복상자는 어린이, 어르신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한 생필품과 학용품 등을 담은 상자로 올해 약 5000여개 행복상자가 전달됐다. 향후 6500개를 더 만들어 총 1만1111개의 행복상자를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전국 지역 아동센터와 인도네시아·캄보디아·필리핀·베트남·미얀마 등 해외 5개국 아동이 대상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로 다섯번째를 맞는 ‘모두하나데이 캠페인’은 봉사와 나눔을 통해 동료, 이웃 그리고 세계와 하나 되는 행사로,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활동의 아름다운 전통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