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 투숙객 중 꼴불견 1위는?

한국인이 꼽은 호텔 투숙객 중 최악의 유형은 ‘시끄럽게 떠드는 수다쟁이’로 조사됐다.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expedia.co.kr)가 호텔 에티켓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익스피디아, 호텔 에티켓 인식조사 결과 발표

20~40대 직장인 727명은 최악의 호텔 에티켓으로 ‘옆방까지 들리도록 시끄럽게 떠드는 사람’(31.8%, 231명)에 뒤이어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가만히 두는 부모(23.2%, 169명)’, ‘복도에서 소란 피우는 사람(17.5%, 127명)’을 선택했다.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30대와 40대 응답자는 ‘시끄럽게 떠드는 사람(각각 33.3%(88명), 32.5%(69명))’을 최악의 꼴불견으로 꼽은 반면, 20대의 경우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가만히 두는 부모(29.8%, 75명)’를 가장 최악의 투숙객으로 생각했다.

호텔 내 꼴불견 투숙객으로 인한 불만사항에 대한 대응법으로는 응답자 10명 중 약 6명이(60.5%, 440명) 호텔 직원에 부탁해 해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