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결] 택시회사 사주에게 뇌물받은 노조위원장 항소심에서 실형

택시회사 사주에게 “노조활동을 자제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택시회사 노조위원장이 2심에서 법정 구속됐다.

부산고법 형사1부(구남수 부장판사)는 11일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부산의 한 택시회사 노조위원장 A씨(49) 항소심에서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한 뒤 법정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2년 5월 노사 갈등 상황에서 사주에게 “노조활동을 하지 말고 회사에 협조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900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에서는 배임수재 혐의만 인정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A씨는 즉각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사주에게 청탁을 받았다는 원심의 판단을 인정한다”며 A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또 “노조원의 권익 신장에 앞장서야 할 노조위원장이 조합원의 신뢰를 배반하고 건전한 노동운동에 해악을 끼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