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이저리그] '킹캉' 강정호, MLB 내셔널리그 신인 후보 3인

기사 이미지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015년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MLB닷컴은 11일(한국시간) "강정호와 함께 크리스 브라이언트(시카고 컵스), 맷 더피(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함께 내셔널리그 신인왕 최종 후보"라고 전했다.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은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로 선정된다. 최종 결과는 17일 발표된다.

지난 1월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은 강정호는 MLB 첫해 126경기에 나서 타율 0.287·15홈런·28타점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 9월 경기 도중 무릎 부상을 당해 시즌이 아웃되면서 유력한 신인상 후보로 꼽히지 않는다.

현지 언론에서는 브라이언트의 수상을 예상하고 있다. 브라이언트는 타율 0.275·26홈런·99타점을 기록했다. 더피는 타율 0.295·12홈런·77타점로 기록에서 브라이언트에 밀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