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야구 해설가 하일성, 지인에게 빌린 돈 갚지 못해 입건

야구 해설가 하일성(66)씨가 소유하지 않은 강남 빌딩을 내세워 지인에게 돈을 빌렸다가 갚지 못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인 박모(44)씨에게 3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하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는 지난해 11월 박씨에게 “내가 갖고 있는 강남의 빌딩 앞으로 세금 5000만원이 밀려있어 급히 내야한다. 돈을 빌려주면 임대료를 받아 갚겠다”며 박씨에게 3000만원을 빌렸다.

하씨의 말을 믿은 박씨는 선이자를 제외한 2940만원을 빌려줬지만, 하씨는 몇달째 “곧 갚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돈을 갚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박씨는 지난 7월 하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조사 결과 하씨는 실제 강남 빌딩을 소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하씨는 경찰에 나와 혐의를 인정하고, “월 수입은 2000만원이 넘지만 전부터 갖고 있는 부채가 너무 많아 돈을 갚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