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김만복 사실상 제명

기사 이미지
‘팩스 입당’으로 논란을 부른 김만복(사진) 전 국가정보원장이 새누리당 당원직을 잃게 됐다.

탈당 권유, 10일 후 자동 제명
김 전 원장 “무소속 기장 출마”
“입당 완료된지 몰랐다” 발언엔
서울시당 “김, 2차례 당비 냈다”

 새누리당 서울시당 윤리위원회는 10일 회의를 열고 김 전 원장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 말은 권유지만 당헌·당규상 10일 이내에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되기 때문에 사실상 제명이나 다름없다.

 김용태 서울시당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만복은 지난 10·28 부산 해운대-기장을(기초의원) 보궐선거에서 상대 당 후보를 지지하는 언동을 했고, 이는 당인으로서 의무를 저버리는 중대한 해당(害黨) 행위”라며 “우리 당이 받고 있는 심대한 명예훼손 등 여러 불편한 상황을 빨리 정리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해 탈당을 권유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전 원장의 입당 사실이 본지 보도(11월 5일자 8면)로 처음 알려진 뒤 닷새 만의 조치였다. 새누리당이 즉각 제명하는 대신 탈당을 권유하기로 한 이유는 김 전 원장의 사회적 지위 등을 고려해서다. 당규 21조 3항에 따르면 “탈당의 권유는 제명 처분에 해당하는 해당 행위를 한 자가 개전의 정이 있거나 징계 당사자의 사회적인 명망과 당에 대한 공로가 있는 경우에 한다”고 돼 있다.

 하지만 김 전 원장은 징계 여부와 관련 없이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는 “상식적으로 (출당 조치의) 이유가 되지 않는다”며 “출당 된다면 무소속으로 부산 기장군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10·28 재·보선에서 야당 후보를 도운 이유에 대해선 “고향 후배인 후보가 개인적으로 초청을 해 한마디 해 달라고 해서 국정 철학에 관해 설명하고 후배를 격려했다”며 “그게 무슨 해당 행위냐”고 반문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입당이 (완료)돼 당원이 됐는지도 그동안 몰랐다”고 했다. 김 전 원장은 새누리당을 택한 이유에 대해선 “내 기본적인 정서나 이념은 약간 보수적”이라며 “새누리당이 나하고 정서가 맞는다”고 말했다. 특히 “국정원장 출신으로 주변으로부터 종북좌파라는 평가를 받는 게 상당히 부담된다”며 “국민과 남북 화해협력과 평화적 통일 문제에 관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도 했다.

 김 전 원장은 징계 수위가 결정된 이후에도 무소속 출마 입장에 변화가 없느냐는 본지 기자의 휴대전화 문자 질문에 짧게 “예”라고 답했다.

 새누리당 서울시당에 따르면 김 전 원장이 팩스로 입당원서를 낸 뒤인 지난 8월 31일 오후 2시23분에 입당 축하문자를 발송했으며 김 전 원장은 자신이 지정한 은행계좌에서 9월 10일과 10월 12일 두 차례에 걸쳐 당비 1만원씩을 납부했다고 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