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과반 늘린 자사고 성적 오르고 … 이과반 못 만드는 외고는 떨어져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2등급 이내에 드는 학생 수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 본지가 사설 입시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과 함께 서울 자사고 22곳(하나고 제외)의 최근 5년간 수능 성적을 분석한 결과 국어·수학·영어가 평균 2등급 이내에 드는 우수 학생의 비율이 8.3%(2011학년도 수능)에서 19.9%(2015학년도)로 높아졌다. 이에 비해 전통적인 입시 명문으로 손꼽히던 외고의 기세는 한풀 꺾였다. 서울시내 6개 외고의 우수 학생 비율은 최근 5년 새 78.3%(2011학년도)에서 48.2%(2015학년도)로 낮아졌다. 이 같은 현상은 자사고 전환(2010·2011년) 후 입학한 학생이 수능을 치른 시기(2013·2014학년도 대입)에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최근 5년 서울지역 수능 성적 분석
자사고, 국영수 2등급 내 8% → 20%
외고, 78% → 48% “우수학생 이탈 탓”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과거 외고가 ‘독점’했던 우수 학생 중 일부가 자사고로 옮겨 갔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특히 의대·공대 진학을 원하는 자연계 지망 학생들이 외고 대신 자사고를 택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0년부터 외고에선 의대·공대 지망자를 위한 이과반 운영이 금지됐다. “설립 목적(외국어 교육)에 충실해야 한다”는 교육 당국의 규제 때문이다.

 자사고는 외고에 비해 규제를 덜 받았다. 특히 대졸자의 취업난이 갈수록 심화되면서 학생·학부모가 이공계 학과를 선호하자 자사고는 이런 변화에 발맞춰 이과반을 크게 늘렸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자사고는 전체 240개 학급 중 139개(58%)가 이과반이다. 일반고의 이과반 비중(37%)에 비해 훨씬 높다. 서울 중동고의 경우 2·3학년 전체 12개 반 중 8개, 1학년 12개 반 중 9개가 이과반이다.

 자사고에선 이공계 학생을 위한 맞춤형 교육 과정, 동아리도 활발하다. 휘문고는 이과반 1학년은 지구과학·화학, 2학년은 생물·물리1·물리2를 필수로 배운다. 신동원 휘문고 교감은 “물리·화학 등 학습동아리, 오케스트라 같은 ‘문예체’ 동아리 등 50여 개가 활동한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자사고가 모두 학생·학부모의 호응을 얻고 있는 건 아니다. 서울의 경우 정원 미달 자사고가 매년 신입생 모집 때마다 7~8곳씩 나왔다.

자사고로 지정됐던 동양고와 용문고는 각각 2012년, 2013년 일반고로 전환됐고 미림여고와 우신고는 올해 일반고 전환이 결정됐다. 한 자사고 교장은 “재단의 재정 지원, 교육 과정 개선이 뒷받침되지 못한 자사고는 ‘정원 미달→재정 압박→교육 부실’의 악순환에 빠진 상태”라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