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절친 베르베르, 내가 한국서 책 더 팔까봐 질투하더라”

기사 이미지
2013년 대중소설로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로 꼽히는 프랑스 공쿠르상을 수상해 세상을 놀라게 한 프랑스 작가 피에르 르메트르(64·사진)가 한국을 찾았다. 수상작인 장편소설 『오르부아르』(열린책들)의 국내 출간에 맞춰서다.

‘공쿠르상’ 작가 르메트르 방한
『오르부아르』 프랑스서만 100만부
생생한 인물, 유머 감각 번뜩여

 르메트르는 공쿠르상 ‘깜짝 수상’ 못지 않게 이색적인 경력의 소유자다. 커뮤니케이션 관련 회사를 설립해 운영하다 55세의 나이에 소설가가 됐다. 첫 장편 『이렌』부터 작품을 내는 족족 각종 장르 문학상을 잇따라 받았고, 영화로도 자주 만들어졌다.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두 참전 용사가 전후 처리 문제와 관련된 희대의 사기극을 벌이는 내용의 『오르부아르』는 그런 이력의 정점을 찍은 작품이다. 프랑스에서만 100만 부가 팔렸다고 한다. 소설은 술술 읽힌다. 인물이 생생하고 유머가 반짝인다. 르메트르 자신이 범상치 않은 유머 감각의 소유자였다.

 10일 간담회에서 그는 “프랑스에서보다 한국에서 더 인기 있는 절친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한국에 가서 독자들을 꼭 만나고 오라고 해서 내 책이 더 팔리도록 만들어 놓고 오겠다고 했더니 가지 말라고 말리는 걸 뿌리치고 왔다”고 농담했다. “추리소설가가 어떻게 공쿠르상을 받았느냐고 의아해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로또에 당첨된 게 아니라 소설을 먼저 쓴 것”이라고도 했다.

 프랑스인 특유의 자존심을 접고 미국 작가 헤밍웨이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밝힌 점도 이색적이다. “인물의 심리 상태를 설명하려 하기보다 행동을 먼저 보여줘 내면이 드러나도록 하는 방식을 좋아한다”고 했다. 또 “실감 나게 쓰기 위해 소설을 준비한 18개월간 1918년부터 1920년대까지의 일간지를 매일 읽었다”고 했다. 그는 “1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전쟁 전 프랑스 인구에 맞먹는 4000만 명의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다”며 “참전 군인은 물론 당시 프랑스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통해 세상의 부조리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하는 소설을 쓰고 싶었다”고 말했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