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정부, 육상 도핑 조직적 관여”

러시아가 국가 기관까지 개입한 육상 도핑 스캔들로 떠들썩하다. 러시아 육상 선수 전원이 당장 내년 리우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WADA, 테스트 자료 파기 등 적발
모든 선수 올림픽 출전 금지 요구

 세계반도핑기구(WADA) 독립위원회는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반도핑 조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러시아에서 광범위한 도핑 위반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WADA는 2012년 런던 올림픽 육상 여자 800m 금메달을 땄던 마리아 사비노바(30)를 비롯해 육상 선수 5명과 코치 5명에 대해 영구 자격 박탈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에 요구했다.

 WADA는 러시아가 정부 차원에서 자국 육상 선수들의 도핑을 방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그레고리 로드첸코프 러시아 반도핑기구(RUSADA) 회장이 지난해 12월 반도핑 규정 위반 혐의 조사를 위해 국제조사단이 러시아를 방문하기에 앞서 1417건의 도핑 테스트 자료를 파기할 것을 지시했다. 또 러시아 체육부와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까지도 자국 선수들의 도핑 판정에 조직적으로 관여했다. WADA는 RUSADA에 대한 허가 취소도 권고했다. 딕 파운드 WADA 독립위원회 위원장은 “러시아 육상계에 도핑이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국제올림픽위원회 는 내년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모든 러시아 육상 선수들이 참가할 수 없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ADA의 이같은 보고서에 대해 러시아는 반발하고 나섰다. 비탈리 무트코 러시아 체육부 장관은 “WADA 위원회는 러시아에 대한 출전금지 결정을 내릴 권한이 없다”고 했고, 니키타 카마예프 RUSADA 회장은 “보고서가 아마추어적이고, 비논리적이다”고 비난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