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호 최민식, 이번에는 '조선의 명포수'…"최민식과 호랑이의 사투?"

'대호 최민식'

배우 최민식이 CG보다 드라마가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대호'(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정만식, 김상호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민식은 이번 영화에 대해 "이 영화의 진짜 주인공 대호다. 대호는 여러분이 잘 아시겠지만 CG다. 모든 관객들이'호랑이 범, 얼마나 잘 만들었는지 보자'하면서 올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170억이 넘는 제작비에 200억 가까운 제작비를 사용한 '라이언킹'이 되지 않으려면, CG라는 생각조차도 없어질만큼 드라마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느꼈다. 그것은 천만덕의 가치관, 세계관 생을 살아가는 천만덕의 태도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호'는 일제강점기,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식 분)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오는 12월 16일 개봉예정.

'대호 최민식'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대호 최민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